‘실험실 고기’ 미래 식탁 점령하나

아직 ‘실험실 고기’ 꺼리는 의견이 대다수지만
“호르몬·항생제 문제 등 없어…시장판도 바꿀 것”

정육 판매장/연합뉴스

[서울경제] ‘실험실 고기’가 일상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뉴질랜드 식품 농업 기술 전문가가 전망했다.

4일 로지 보즈워스 박사가 이 같은 예측을 내놓으며 전통적인 방식으로 농업에 종사해온 사람들이 산업 변화를 걱정할 때가 왔다고 말했다. 그는 ‘청정 고기’로도 불리는 실험실 고기가 실제 고기와 똑같다며 미래의 정육시장 판도가 완전히 바뀔 것이라 관측했다. 보즈워스 박사는 “실험실 고기를 현미경으로 들여다봐도 실제 고기와 똑같다”고 말했다. 이어 “실험실에서 고기를 만들면 호르몬이나 항생제, 가축 배설물 등의 문제도 생기지 않을 것”이라며 “가격까지 고려하면 시장 판도를 뒤흔들 게 틀림없다”고 강조했다. 농부들이 청정 고기 산업을 걱정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상품으로 고기를 파는 사람들이 걱정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뉴질랜드 텔레비전 방송(TVNZ)에서 페이스북을 통해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응답자의 90%는 실험실에서 만든 고기를 먹지 않겠다고 답했다. 보즈워스 박사는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기 위해서 더 많은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조은지 인턴기자 ejee@sedaily.com